2020. 05. 25.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세계가 주목하는 이강인의 왼발…에콰도르 '정조준'
 이강인(발렌시아)이 대회를 거듭하면서 더욱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다음 상대는 이미 한 차례 꺾은 바 있는 에콰도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치른다.

월드컵을 앞두고 4강 진출을 목표로 삼았던 대표팀. 8강전에서 극적인 승부 끝에 세네갈을 꺾으면서 목표는 달성했다. 이제는 더욱 높은 곳을 바라보는 대표팀이다.

사상 첫 결승 진출 길목에서 만나 상대는 에콰도르.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평가다.

에콰도르는 16강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 8강에서 미국을 차례로 꺾으며 준결승에 올랐다. 조별리그에서는 가까스로 살아남았지만 토너먼트에서 좋은 경기력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객관적인 전력은 한국이 앞선다는 평가다. 또 한국은 이미 에콰도르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좋은 기억이 있다. 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평가전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대회를 시작했다.

당시 유일한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바로 이강인이다. 한국의 에이스이자 최고의 공격 옵션이다.

이강인은 대회를 치르면서 경기력이 더욱 올라오고 있다. 아르헨티나와 치른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정확한 크로스로 대회 첫 공격 포인트를 올린 데 이어 세네갈과 8강전에서는 1골 2도움으로 한국이 기록한 3골 모두에 관여했다.

특히 연장 전반전에 조영욱(서울)에게 찔러준 패스는 일품이었다. 수비수 사이를 꿰뚫고 쇄도하던 조영욱의 속도를 그대로 살려주는 패스로 세계를 놀라게 했다.

외신도 이강인의 활약을 주목했다.

스페인 언론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이 한국을 준결승으로 이끌었다'고 강조하고 라리가 팀들은 물론이고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상위권 팀들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이강인을 눈독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강인의 소속팀 발렌시아 지역지인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이강인은 현재 자신의 복잡한 상황을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에게 확신시키려는 듯하다"면서 "이번 대회에서도 선수 대부분이 자신보다 나이가 많지만, 빛을 발하고 있다. 발렌시아 코치진은 이강인을 2019~2020시즌에 어떻게 활용할지 결정해야 한다"고 조명했다.

월드컵 무대를 휘젓고 있는 이강인. 그의 왼발에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20. 05. 25.  전체글: 783
  차붐도 반했다 "이강인 스타 탄생, 한국축구 바꿀 사건" [단독인터뷰] 
  세계가 주목하는 이강인의 왼발…에콰도르 '정조준' 
  상대 무릎에 맞고, 팔꿈치에 또 맞아도 ‘굳센’ 이강인 
  '박경수 5타점 3안타' KT, 두산에 12-7 재역전승 '2연승' 
  "박지성, 맨유서 가장 빛났다..말년에는 퍼거슨 외면" 네덜란드 매체 
  손내리고 정확성 얻은 김하성, 골든글러브 2연패 다짐 
  '월드클래스' 손흥민, EPL 윙어 TOP5 등극...사네-에릭센 앞서 
  이승연 첫승 장비, 2019 넥센세인트나인마스터스 
  명품 사이드암 코치가 바라보는 정우영과 서준원 [오!쎈 테마] 
  다시 시작하는 박준원 "올 시즌 지켜봐 주세요" 
  ‘또 성장’ 한화 최재훈 "공에 맞는 순간 '포수 나밖에 없는데' 생각" 
  ‘기선제압 성공’…롯데 이대호, 시범경기 첫 홈런 폭발 
  '여자골프 세계 1위 탈환' 박성현 "오래 지키고 싶다" 
  류현진 “200억 연봉대박 실감 안 난다” 
  눈 귀한 겨울... 열흘 기다렸더니 한라산에 드디어 
  설 연휴 고궁·종묘 무료 개방…체험 행사도 풍성(종합) 
  크리스 폴, 햄스트링 부상에서 복귀…올랜도전 선발 
  각종 암을 막아주는 음식 6가지 
  황희찬-김진수 기성용 세리머니에 ‘캡틴’ 기성용의 반응 ‘❤️’ 
  최경주ㆍ박세리, 2020년 도쿄올림픽 골프대표팀 
  '쇼트 게임 마스터' 김시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역전 우승 
  김세영, '매치 퀸'으로 화려한 부활 
  LPGA 떨고 있니? 코리안 군단, 초반부터 돌풍 
  박인비, 2R 1타차 단독선두 도약..루키 박성현 5위 
  박건우, WBC 대표팀 합류… 추신수 제외 
  박인비-박성현 태국서 모인다..주요선수들 첫대회 윤곽 
  LPGA 데뷔 앞둔 박성현 "슈퍼루키라 불러다오!" 
  2017시즌 필드를 빛낼 '닭띠' 골퍼들은 누가 있을까? 
  태극 남녀골프, 정유년 더 높은 곳을 향한 날갯짓 
  컵스 WS 우승, AP 선정 올해 최고의 스포츠 스토리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7